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4

北 김여정·김영남 등 고위급 대표단, 오늘(9일) 인천공항 입국

기사승인 2018.02.09  08:30:57

공유
default_news_ad2

-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10일 문 대통령 접견·오찬

사진=통일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비롯한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오늘(9일) 오후 전용기를 이용해 방남한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탑승한 전용기는 이날 평양을 출발해 서해 직항로를 통해 오후 1시30분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단은 북한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여정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리선국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으로 꾸려졌다.

이들은 도착 직후 강원도로 이동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개막식에 앞서 김 상임위원장은 각국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 주최 리셉션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내일(10일) 북한 대표단을 접견하고 오찬을 함께한다. 이 자리에서 김여정 제1부부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북한 대표단은 10일 열리는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경기와 11일 북한 예술단의 서울 공연 등을 관람한 뒤 다시 전용기편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