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4

'바른미래당' 출범 확정…국민의당은 역사속으로

기사승인 2018.02.12  08:40:33

공유
default_news_ad2

- 국민의당 전당원 73. 56% '국민-바른 통합' 찬성

바른미래당 PI (사진=국민의당 통합추진위원회)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찬반을 묻는 국민의당 전당원투표가 73. 56%의 찬성으로 11일 통과됐다. 통합 전당원 투표는 지난 8~10일까지 국민의당 당원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최종 투표율은 20.1%로 집계됐다.

이동섭 국민의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결과 발표문을 발표했다. 이번 전당원 투표는 찬성 혹은 반대의 의견을 묻는 투표로 투표 참여자 중 과반이 찬성하면 가결된다.

첫번째 안건인 '바른정당과의 합당 결정의 건'은 합당 찬성 총 투표수 53,981 중 39,708. 유효득표율 73.56%, 합당 반대 총 투표수 53,981 중 14,056 득표. 유효득표율 26.04%, 기권 총 투표수 53,981 중 기권 217, 0.40%로 가결됐다.

두번째 안건인 '합당 수임기구 설치의 건'도 수임기구 설치 찬성 총투표자수 53,981 중 39,697표 획득. 유효득표율 73.54%, 수임기구 설치 반대 총투표자수 53,981 중 13,732표 득표. 유효득표율 25.44%, 기권 총 투표수 53,981중 552표 기권 1.02 %로 가결됐다.

이 위원장은 "이번 투표는 전당원투표로 진해됐고, 투표자 1인당 각각 안건에 대해 1표의 권리를 가졌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투표방법은 온라인(K-VOTING)투표와 ARS투표로 실시된 전당원투표 결과가 100% 반영되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오는 13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통합 전당대회를 개최해 합당 절차를 마무리한다. 이로써 지난 2016년 4.13 총선을 앞두고 창당됐던 국민의당은 역사속으로 사라진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