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18 경기국제보트쇼 D-100, 일자리 보트쇼로 11번째 항해

기사승인 2018.02.12  09:49:28

공유
default_news_ad2

- 5월24일부터 27일까지 ... 고양 킨텍스.김포 아리마리나에서 열려

[KNS뉴스통신=송인호 기자]대한민국 대표 해양레저산업 전문 전시회 경기국제보트쇼’가 100일 앞으로 다가왔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해양레저산업의 저변확대의 첨병역할을 해온 11번째 ‘경기국제보트쇼’가 오는 5월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고양 킨텍스와 김포 아라마리나에서 열린다.

두바이·상하이 보트쇼와 함께 규모면에서 아시아 3대 보트쇼로 꼽히는 ‘경기국제보트쇼’는 전년보다 전시면적을 3,000㎡ 확대해 킨텍스 35,000㎡, 김포 아라마리나 해상전시장 25,400㎡ 등 총 60,400㎡ 규모로 개최된다.

국내외에서 인정받는 국가대표 전시회로 성장한 만큼, 올해부터는 규모뿐만이 아니라 전시내용도 한층 보강했다.

그 일환으로 2018년에는 ‘경기해양레저 인력양성센터’와 연계한 ‘해양레저 일자리박람회’를 개최해 해양레저 분야 일자리 창출의 기폭제로 삼을 방침이다. 

사전에 참가 등록한 채용희망기업과 구직자에게는 현장에서 매칭을 통해 면접 기회와 함께 채용상담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또한 올해에는 국내 해양레저업계의 아시아 시장 판로개척을 위해 유럽·미국과 더불어 아시아 해양레저시장의 신흥강자로 급부상하고 있는 대만의 유력 바이어들을 유치했으며, 대만요트산업협회와 긴밀히 협력해 대만 국가관이 경기국제보트쇼에 최초로 개설될 예정이다.

도는 이를 통해 경기국제보트쇼의 국제화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만은 15억 범 중화권 시장진출의 교두보이자, 세계요트 제조업 4위의 해양레저 강국으로 알려져 있다.

이밖에도 참관객들의 체험 기회와 해양레저시장 저변 확대를 위해 김포 아라마리나에서는 일반인들의 보트 시승체험이 대폭 확대 되고, ‘스마트한 보트 오너되기’ 강좌 등 흥미로운 프로그램이 개설된다.

임종철 경기도 경제실장은 “지난 2008년 처음 시작한 경기국제보트쇼는 작년에 10주년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올해에는 새로 시작하는 마음으로 국내 해양레저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국제적 전문전시회로 도약하기 위해 100여일 남은 기간 동안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송인호 기자 kns1@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