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Match Report] ‘주전 자격 NO’ 홍정남, 이번 시즌도 팀의 옥에 티

기사승인 2018.02.13  21:38:40

공유
default_news_ad2

[KNS뉴스통신=반진혁 기자] 불안했다. 홍정남은 이번 시즌도 팀의 옥에 티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전북 현대는 13일 오후 7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가시와 레이솔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E조 예선 1차전에서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번 경기 주목할 만한 선수는 홍정남이었다. 경기력이 뛰어나서가 아닌 그 반대였다. 경기 내내 불안한 경기력으로 주전의 자격이 없음을 증명했다.

첫 번째 실점부터 홍정남의 아쉬움은 드러났다. 문전으로 쇄도하는 선수를 확인 후 볼 처리를 위해 골문을 비어두고 나갔고 이는 곧바로 실점으로 이어졌다.

물론 골문을 비워두고 나가는 판단은 상황에 따라 가능하다. 하지만 쇄도하는 선수에 마크하는 선수가 있었고 비워둔 골대 부근에는 움직임이 자유스러운 선수가 있었다. 판단 미스였던 것이다.

두 번째 실점 역시 홍정남의 실수였다. 로페스의 첫 번째 슈팅을 잡지 못하고 튕겨냈고 실점으로 연결됐다. 충분히 캐치가 가능한 볼이었다. 이 역시 판단 미스로 밖에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후에도 홍정남은 불안한 경기력으로 경기를 지켜보는 모든 이의 가슴을 졸이게 했다.

홍정남은 지난 시즌 팀의 옥에 티였다. 뛰어난 경기력을 자랑하는 타 포지션에 비해 실점, 불안한 골키핑 등으로 아쉬움을 자아냈다.

지난 시즌 전북이 우승을 했음에도 골키퍼 보강 필요성이 꾸준하게 제기됐던 이유이기도 하다.

첫 경기에서 불안한 경기력으로 아쉬움을 보인 홍정남. 이번 시즌 역시 팀의 옥에 티가 될 가능성은 농후하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반진혁 기자 prime101@naver.com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