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Match Report] ‘멀티골’ 이동국, 베테랑은 쉽게 지지 않는다

기사승인 2018.02.13  21:38:40

공유
default_news_ad2

[KNS뉴스통신=반진혁 기자] 역시였다. 이동국이 베테랑 면모를 유감없이 뽐내며 팀의 자존심을 지켰다.

전북 현대는 13일 오후 7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가시와 레이솔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E조 예선 1차전에서 3-2 역전승을 거뒀다.

전북은 경기 초반부터 끌려 다녔다. 점유율, 압박 등에서 밀리며 주도권을 내줬다. 전반 10, 27분 연달아 골을 내주며 상황은 심각해졌다.

이에 최강희 감독은 결단을 내렸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베테랑 이동국을 투입했다.

경기에 나선 이동국의 최강희 감독의 선택에 경기력으로 보답했다. 문전에서 활발한 움직임과 위협적인 플레이로 팀 공격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계속해서 문전에서 팀 공격을 주도하며 득점에 주력했다. 그러던 후반 10분 이동국이 빛을 발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이재성의 크로스를 머리로 가시와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동국의 플레이는 골에서 그치지 않았다. 문전에 제한된 움직임이 아닌 2선까지 내려와 공격 연계 역할까지 자처했다.

이동국의 발 끝은 후반 40분에 빛났다. 발리슛으로 역전골을 만들어내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베테랑은 쉽게 지지 않는다는 점은 각인시킨 셈이다.

이동국은 현역 생활 보다 은퇴가 더 가까운 말년이다. 지난 시즌부터 출전 시간도 급격하게 줄었다.

하지만 기회를 잡을 때 마다 이상의 역할을 해주며 강렬한 태양은 쉽게 지지 않는다는 점을 증명하고 있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반진혁 기자 prime101@naver.com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