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대북특사단, 김정은과 4시간 접견·만찬…“합의 결과 실망스럽지 않아”

기사승인 2018.03.06  08:25:38

공유
default_news_ad2

- 비핵화 방법론 논의도 이뤄진 듯…오늘(6일) 후속회담 후 귀환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대표단은 5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4시간가량 접견 및 만찬을 가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접견과 만찬은 조선노동당 본관 진달래관에서 오후 6시부터 4시간12분 동안 이어졌다”고 밝혔다.

남측 인사가 조선노동당 본관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접견에는 김정은 위원장을 비롯해 방남 특사였던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참석했다.

또한 이어서 진행된 만찬에는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맹경일 통전부 부부장, 김창선 서기실장이 자리했다.

대북특사단에서는 수석 특사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참석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협의라 할지, 합의라 할지 모르겠지만 결과가 있었고 실망스럽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내용은 귀환해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 관련 내용도 논의됐냐는 질문에는 “그에 대한 것도 포함돼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특히 북한에 대한 비핵화 방법론과 관련해서도 일정 부분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사단은 오늘(6일) 후속회담을 한 뒤 오후에 서울로 귀환할 예정이다. 후속회담은 전날 접견과 만찬에 모두 참석한 김영철 부위원장 등과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특사단은 이날 귀환해 문 대통령에게 방북 결과를 보고한 뒤 언론 브리핑을 할 계획이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