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화예술계 성폭력 특별 신고·상담센터 운영

기사승인 2018.03.13  10:21:12

공유
default_news_ad2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서울해바라기센터와 함께 지난 12일부터 문화예술분야 성폭력 사건 피해자 지원을 위한 ‘특별 신고·상담센터’를 운영한다.

문화예술, 콘텐츠, 관광, 체육 분야에 종사하는 피해자와 대리인 모두 이 센터에 신고할 수 있다.

문화예술계 전용 전화와 온라인 비공개 상담, 우편으로 신고가 가능하다.

센터는 피해자 상담부터 신고, 법률 지원, 치유회복프로그램 등 종합(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한편 문화예술분야 성폭력 사건 조사를 위한 ‘특별조사단’도 이날부터 업무를 시작했다.

특별조사단은 문체부, 국가인권위원회, 민간전문가 등 10명 내외로 구성됐으며 앞으로 100일간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특별조사단 단장은 국가인권위원회 조영선 사무총장이 맡는다. 

조사단은 사건조사 및 실태 파악을 통한 피해자 구제, 가해자 수사 의뢰, 특별 신고·상담센터와 연계한 2차 피해 방지 등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