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14일 MB 수행하는 맹형규 전 행안부 장관 "어려울 때 자리 지켜야"

기사승인 2018.03.13  16:06:06

공유
default_news_ad2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14일 오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인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을 검찰까지 수행하게 된 맹형규 전 장관은 "어려울 때 자리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전날인 오늘(13일) 대치동 이 전 대통령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과 경호팀에서 사전에 협의를 해서 출발 도착 시간 및 동선에 대한 사전 협의를 마쳤다"고 밝혔다.

검찰조사 당일 이 전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 포토라인에 서기까지 이 전 대통령의 논현동 자택에서 검찰까지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그를 수행할 예정이다.

맹 전 장관은 KNS뉴스통신과의 통화에서 "저와 유익 전 비서실장과 정정길 전 비서실장 이렇게 세 명이 내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수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맹 전 장관은 "5년 동안 MB정부에서 일했던 사람으로서 대통령이 어려울 때 자리를 피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이 전 대통령 수행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맹형규 전 장관은 퇴직공직자들의 재능기부 모임인 공공나눔 이사장을 맡아 운영하고 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