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빅뱅 꽃길, 천명훈의 양수리 흑역사와 대성의 사연은? "과거 심신이 어려웠던 시절 한 마디에 상처받아"

기사승인 2018.03.13  20:25:2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 방송 캡쳐)

빅뱅 꽃길이 대중들의 시선을 한 데 모으고 있다.

13일 빅뱅 꽃길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있는 가운데, 빅뱅 꽃길과 함께 대성과 NRG 천명훈의 사연이 누리꾼들에게 회자 것.

지난 2013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천명훈이 힘들었던 시기 빅뱅 대성의 말에 상처를 입었던 사연에 대해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 천명훈은 "예능에서 전성기를 잠깐이나마 느꼈을 때, 예능인으로 영원히 승승장구 할 줄 알았다"며 말했다. 

그러다 어느 날부터인가 스케줄이 점점 사라지고,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예능프로그램을 보지 않았다고 털어놓은 천명훈은 공익근무 중인 양수리에서 퇴근뒤 "우연히 '라디오스타'에 나온 대성의 모습을 보았다. 대성이 방송에서 '천명훈을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솔직히 안웃긴다'라고 하더라"라는 말을 들었다고 발언했다.

이어서 그는 "당시는 내가 너무 힘들고 심신이 미약했던 상황이었다. 옛날 같으면 웃고 말았을 일인데 그때는 마음에 상처가 되더라. 그 자리에서 '나중에 보자'라고 분노하며 삼겹살에 소주를 세 병이나 마셨다"면서 일명 '양수리 흑역사'를 회상했다.

그랬던 천명훈의 마음이 바뀌게 된 것은 바로 소집해제 이후. 천명훈은 "활동 재개 후 다시 적응하기 어려웠던 상황이 오자 그냥 갑자기 생각이 났다. 대성이 내 이름을 꺼내준 자체가 나를 살려줬던 거였다는 것을"이라고 털어놓으며 대성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내 시청자들에게 훈훈함을 선사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빅뱅 멤버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KNS뉴스통신 고유 콘텐츠입니다.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서미영 기자 ent2@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