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지선, 방송서 고백한 '각방'...알고보니 다둥이 비결?

기사승인 2018.03.13  21:28:38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KBS 제공

[KNS뉴스통신=황인성 기자] 방송인 김지선이 화제다. 김지선은 지난 2003년 31살에 결혼해 현재는 세 아들과 딸 하나를 둔 4남매 엄마이다.

이 가운데, 김지선이 과거 방송서 남편과 각방을 쓰고 있다고 언급한 내용이 재조명됐다. 

김지선은 과거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 남편 김현민씨와 함께 출연 했다.

당시 방송에서 김지선은 “아침 일찍 운동을 열심히 하기 위해 넷째 출산 이후부터 각방을 쓰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남편 역시 각방 생활에 적응했다. 침대는 100% 남편 차지다”고 말했다.

김지선 남편 김현민 씨는 이에 대해 “퇴근하고 늦게 들어오면 새벽형인 아내는 벌써 자고 있다”며 “몸매 관리 때문에 일찍 잠자리에 드는 아내를 이해한다. 처음에는 서운했지만 이제는 많이 서운하지 않다”고 말했다.

각방을 쓰고 있지만 오히려 금실은 더 좋아졌다는 김지선은 “아이들이 이제 어느 정도 컸기 때문에 남편과 영화도 보러 가고 종종 데이트를 즐긴다”고 화목한 부부생활 비결을 밝혔다.

한편 김지선은 지난 13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 출연 해 다둥이를 키우며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KNS뉴스통신 고유 콘텐츠입니다.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