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전 등 에너지공급자, 에너지 효율향상 투자 확대된다

기사승인 2018.05.15  08:32:36

공유
default_news_ad2

- 산업부, 에너지공급자 효율향상 의무화 제도 시범사업 추진

절감목표<자료=산업부>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에너지공급자의 에너지 효율향상을 위한 투자가 활성화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는 한국전력 등 에너지공급자의 효율향상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에너지공급자 효율향상 의무화제도(EERS)’를 올해부터 시범사업으로 도입한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에너지공급자 효율향상 의무화제도(EERS, Energy Efficiency Resource Standard)는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12)에 수요관리 핵심수단으로 포함한 제도로 에너지공급자에게 에너지 판매량(GWh)과 비례해 에너지 절감목표를 부여하고, 다양한 효율향상 투자를 통해 목표를 달성하도록 의무화하는 제도이다.

에너지공급자는 ‘에너지이용 합리화법’에 따라 효율향상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법률적 책무가 있으나 그동안 판매량 감소를 이유로 효율향상 투자에는 소극적이었다.

에너지공급자 효율향상 의무화제도(EERS)는 에너지 절감목표를 설정해 법률상의 책무를 구체화한 제도로, 이로 인해 효율향상이 에너지공급자에게는 의무가 된다.

올해 시범사업은 한전부터 시작하며, 한전의 절감 목표량은 전전년도 전력 판매량의 0.15%가 된다.

한전은 프리미엄 전동기 등 고효율기기 보급 지원을 직접수행하거나 또는 에너지절약전문기업(ESCO)의 투자대행 등을 통해 이를 달성해야 한다.

산업부는 스마트 가전, 제로에너지빌딩 등 새로운 효율향상 투자수단(품목, 방식 등)을 발굴하고, 향후 가스‧열 분야로 제도를 확산할 계획이다.

에너지공급자 효율향상 의무화제도(EERS)의 도입은 다양한 사회적 편익을 유발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따라 에너지공급자는 다양한 에너지 소비정보와 전문인력, 전국 조직망을 보유하고 있어 보다 비용-효과적인 투자가 가능하다. 따라서 효과적으로 에너지 효율 개선이 이루어질 수 있다.

이와 함께 에너지 효율 개선은 발전소 확충 부담을 감소시키고, 피크 수요 및 온실가스 감축을 가능케 해 에너지공급자에게도 혜택이 있다.

또 에너지소비자는 고효율 기기 구입 등에 소요되는 비용의 절감이 가능하며, 효율 개선으로 에너지 요금이 절감될 수 있다.

특히, 효율향상 투자는 발광다이오드(LED), 인버터 등 제조기업 및 에너지서비스 산업(ESCO)의 성장을 촉진하고, 실적검증 관련 전문인력 등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현철 산업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은 “그간의 에너지 효율향상 정책이 기기 제조사, 소비자 등에 집중했던 반면, 에너지공급자 효율향상 의무화제도(EERS)는 에너지 공급자가 주도한다는 점에서 다르다”면서 “앞으로 새로운 효율자원(Efficiency Resource)을 지속 발굴하고, 이를 통해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