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10대 서울시의회 ‘신원철’號 출범…110 의원 중 102명 더불어민주당

기사승인 2018.07.11  15:48:58

공유
default_news_ad2

- 신 의장 “견제와 균형이 요구되는 시기, 천만 민심을 대변해 의회의 본분을 다할 것”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서울특별시의회(이하 서울시의회)는 11일 제282회 임시회를 열고 제10대 전반기 서울시의회를 이끌어 갈 의장에 신원철 의원(더불어민주당, 서대문1)을 선출했다.

무기명 투표로 실시된 이날 의장선거에서는 재적의원 110명 중 107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투표 결과 신원철 의원이 총 103표를 얻어 압도적으로 당선됐다.

제 10대 서울시의회는 더불어민주당 102명, 자유한국당 6명, 바른미래당 1명, 정의당 1명 등으로 구성돼 있다.

부의장 선거에서는 김생환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4)이 투표 참여인원 104명 중 96표를, 박기열 의원(더불어민주당, 동작3)이 투표 참여인원 105명 중 99표를 얻어 각각 부의장에 당선되었다.

의장과 부의장의 임기는 선출된 날인 7월 11일부터 시작된다.

신임 신원철 의장은 당선 인사를 통해 “서울시의회 의장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지난 지방선거에서 천만 시민이 보여주신 민심을 정책이라는 그릇에 온전히 담아내어 실질적인 변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 의장은 “이번 지방자치가 여당의 압도적 우위 속에서 출발하는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의회의 역할이 중요한 때이다”며, “서울시정과 교육의 발전을 위해 의회가 전폭적인 지지와 협력을 아끼지 않는 동시에, 집행부 감시와 견제라는 의회 본연의 역할을 한 치의 흔들림 없이 해내겠다”고 피력했다.

한편, 신원철 신임 의장은 제8,9대 서울시의회 의원을 역임하고 3선 의원에 당선됐다. 제8대 의회 도시관리위원장, 제9대 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및 지방분권 TF 단장을 역임하며 소통과 융합의 서울시 의회를 이끌어 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의장 당선자 인사말(전문)

존경하고 사랑하는 천만 시민 여러분,
박원순 시장님과 조희연 교육감님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 여러분,
그리고 선배·동료 의원 여러분,

제10대 서울특별시의회가 출범하는 뜻깊은 자리에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우선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되신
여러분 모두에게 진심으로 축하의 말씀을 전합니다.

언제나 그렇듯
천만 시민은 투표를 통해 민심을 보여주셨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지방의 맏형인 서울이 솔선수범해달라는
간절한 바람을 한 표 한 표에 담아주셨습니다.

‘사람 중심의 시정’, ‘민생 살리는 시정’을 펼치라며
박원순 시장님께 역사상 최초 3선 서울시장이라는
한 없이 무거운 책임을 지워주셨고,

교육선진국을 향한 혁신을 서울에서부터 실천하라며
조희연 교육감님께 민선교육감으로는 처음으로
연임의 책무를 맡겨주셨습니다.

그리고 서울시정과 교육 발전을 위해
서울특별시의회가 협력과 협치를 실천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지 의사를 표현해주셨습니다.

그렇기에 제10대 서울특별시의회의 역할은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합니다.

서울 곳곳에 드리운 양극화와 불평등이라는 어둠을 걷어내고
대한민국이 지속가능한 성장과 평화를 이뤄낼 수 있도록
활짝 열린 마음으로 집행부와 소통해야 합니다.

이와 더불어 집행부 감시와 견제라는
의회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합니다.

서울시정과 교육이 자칫 관성과 오만에 빠지지 않고
오직 천만시민들을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일말의 주저함이 없는 진정한 견제를 실천해야 합니다.

스스로에게는 물론 서울시정과 교육에 대해
더욱 엄격하고 합리적인 잣대를 갖추어야 합니다.

존경하는 선배·동료 의원 여러분,

서울의 주인은 시민이고
의회는 시민을 대변하는 곳입니다.

민심이 보여준 결단 속에 담긴 뜻을 헤아리며
천만 시민의 다양한 이해와 요구를
정책이라는 그릇에 담아내야 합니다.

거대한 담론이나 총량적 지표보다는
삶에 직결된 작지만 소중한 변화들을 통해
시민의 일상을 실질적으로 변화시켜야 합니다.

저는 그 변화에 필요한 시도들을 실천에 옮기겠습니다.

서울시의회가 시민 가장 가까운 곳에서
시민의 진솔한 목소리에 귀 기울여
그 뜻을 모두 실천하는 의회가 될 수 있도록
효율적인 의정활동 여건을 갖추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시민의 다채로운 요구가
의원님들의 의정활동 속에서 실현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스마트한 지역 의정활동을 위해 빅데이터에 기반한
각 지역구별 민원, 현안 등의 정보를 적시에 제공하겠습니다.

의정활동을 처음 시작하신 초선 의원님들을 위하여
각 분야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의정 안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상임위원회 전문위원실 안내서를 제작·배포하여
의정활동에 있어 어려움이 없도록 돕겠습니다.

현재의 매우 제한적인 입법지원관 시스템을 개선해
실질적인 의정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겠습니다.
조례 제·개정, 상임위와 행정사무감사, 예·결산, 정책토론회 등
각종 의정활동의 결실을 지역주민들께 홍보할 수 있도록
홍보예산을 확충하겠습니다.

존경하는 선배·동료 의원 여러분,

저는 지난 제9대 서울특별시의회에서
<지방분권 TF> 단장을 역임한 바 있습니다.

이를 통해서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아갈 지방분권과 지방자치의 시대가
바로 여기, 지방의회에서 준비되어야 함을
절실히 깨달았습니다.
지방의회가 바로 서지 않고서는
제대로 된 집행부 감시와 견제를 기대할 수 없습니다.

지방자치의 두 축이 온전히 힘의 균형을 이루지 않고서는
진정한 지방자치를 꿈꿀 수 없습니다.

그러나 대한민국 지방자치에서는
지방의회가 제대로 보이지 않습니다.

이에, 제10대 서울특별시의회는
서울형 자치분권의 기반을 구축하고
대한민국 지방자치의 초석을 다지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습니다.

지난 9대 의회에서 마련한 ‘지방의회법(안)’의
국회 통과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서울시 수준에서 실질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제도 개선부터 차근차근 이뤄나가겠습니다.

특히 정책보좌관제 도입, 자치입법권, 자치재정권 등
지방의회의 오랜 숙원과제들을 해결하여
의회 역량을 강화하고 위상을 바로 세우겠습니다.

존경하는 박원순 시장님, 조희연 교육감님,
그리고 관계 공무원 여러분,

저는 이번 민선7기 서울시정과 민선4기 서울교육의 성공은
서울시의회에 달렸다고 감히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여당의 압도적 우위 속에서 출발하는 이번 지방자치가
끝까지 초심을 잃지 않고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의회의 엄격하고 날카로운 견제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또한 두 분의 청사진이 마지막까지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의회의 전폭적인 지지와 협력도 필요합니다.

오직 서울시 발전과 시민 행복을 위해
저희가 그 역할을 해나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존경하는 선배·동료 의원 여러분!

오늘 제가 이 자리에 설 수 있도록
응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으신 의원님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빛나는 자리 보다 빛이 필요한 자리에 있겠다.”

그동안 끊임없이 되새겨온 저의 오랜 다짐을
이제 ‘의장의 역할’에 대한 기준으로 삼겠습니다. 

선배·동료 의원 여러분께서 허락하신 이 귀한 자리를
오로지 천만 서울시민의 안전과 행복,
우리 시의회 발전과 지방자치 발전이라는
귀한 가치만을 위해 쓰겠습니다.
빛으로 채워 나가겠습니다.

끝으로 바쁘신 중에도
제10대 서울특별시의회 첫 개원식인
제282회 임시회에 참석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