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역대급 레드카펫 게스트 공개

기사승인 2018.07.11  22:49:29

공유
default_news_ad2

[KNS뉴스통신=이정성 기자]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최용배, 이하 BIFAN)가 개막식 사회자 발표에 이어 역대급 레드카펫 게스트의 공개로 오늘 열릴 개막식에 대한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8시 열릴 개막식에 앞서 오후 7시부터 진행되는 레드카펫 행사에는 국내외 영화계 인사들이 총출동해 22회 BIFAN을 빛낸다. 22회 개막식의 사회자를 맡은 배우 최민호와 임지연을 시작으로, 개막작 <언더독>의 오성윤, 이춘백 감독과 배우 박철민 그리고 22회 BIFAN의 배우 특별전의 주인공인 정우성이 부천을 찾는다. 올해 국제경쟁섹션인 부천 초이스 장편의 심사위원인 바바라 크램튼과 다카하시 히로시 감독, 변영주 감독, 배우 김강우, 국내경쟁섹션 코리안 판타스틱 장편의 심사위원 박해영 작가 그리고 국내외 단편 경쟁섹션의 심사위원의 배우 김재욱 등이 레드카펫을 밟는다.

개막을 축하하며 국내 정상급 배우들도 부천을 찾을 예정이다. VR 상영작 <나인데이즈>의 주연배우 송윤아와 한상진, <오늘도 위위>의 선우선, <쏘 쏘리>의 진선규, <청춘빌라 살인사건>의 김영호와 <하쿠나마타타폴레폴레>의 박호산, <김녕회관>의 알베르토 몬디, 배우가 아닌 감독으로 레드카펫을 밟을 구혜선과 일본에서 맹활약 중인 강지영, 얼마 전 칸 초청으로 화제를 모은 유태오가 함께한다.

레드카펫이 끝나면 최민호와 임지연의 사회로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개막식이 진행되고, 개막작 <언더독>의 상영으로 공식적인 행사가 마무리 된다.

국내외 영화인들의 축하로 화려한 문을 여는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7월 12일부터 22일까지 11일간 부천시 일대에서 개최된다.

 

 

 

 

 

이정성 기자 romualdojsl@naver.com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