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기도교육청, 직업계고 여학생 취업·진로 캠프 실시

기사승인 2018.07.13  09:07:09

공유
default_news_ad2

- 다중지능 검사, 직업정보 탐색과 진로설계, 실전 모의면접 등 활동 중심의 프로그램 실시
인문학 시간엔 『빼앗긴 문화재를 말한다』의 저자 혜문스님의 특강 실시

경기도교육청이 실시한 '직업계고 여학생 취업.진로 캠프 참가자들이 기념촬영하는 모습<사진=경기도교육청 제공>

[KNS뉴스통신=송인호 기자]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안산의 중소기업연수원에서 ‘직업계고 여학생 취업·진로 캠프’를 실시했다.

이번 캠프는 소규모 직업계 고등학교 여학생들의 올바른 직업의식 함양으로 취업역량을 높이기 위해 마련했으며, 6개교 30명이 참석했다.

캠프 프로그램은 ▲1일차 자아탐색 및 자기이해, 진로목표 설계 및 공유, 인문학 강의, 한마음 체육대회, ▲2일차 퍼스널컬러 이미지 메이킹, 미래 비전 구체화하기, 실전 모의 면접, 고교 생활 비전 만들기, ▲3일차 인성 함양 및 자존감 향상, 비전 공유 및 소감 발표 등으로 이루어졌다.

첫날 프로그램으로 진행된 자아탐색 시간에는 자신에 대한 성격 유형 및 장단점 발견을 통해 스스로 자신의 핵심역량을 발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서 올바른 직업 선택의 기준에 따라 희망직업, 직무 정보, 스마트한 직업정보 등을 탐색하여 자신의 진로를 찾는 ‘꿈의 파노라마 드림리스트’와 ‘나의 목적지 찾기’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또한, ‘빼앗긴 문화재를 말하다’의 저자 혜문스님의 문화재 환수 운영에 대한 인문학 강연을 청취하고, 학생들의 단합심과 친밀감 형성을 위해 한마음 체육대회를 가졌다.

2일차에는 성공적인 자신만의 이미지 메이킹과 미래 비전 만들기, 모의 면접을 진행했으며 취업 고민 토크쇼, 공감 어플‘이벤트 플레이’, 고민에 대한 시각 바꾸기 체험 등을 통해 고교 생활에 대한 비전을 새롭게 만드는 시간을 보냈다.

마지막 날에는 ‘나를 명품으로 만드는 기술, 인성 함양’을 주제로 자신의 강점 찾기, 긍정적 자신의 이미지 형성하기, 유능성 경험하기를 통해 자존감을 높이고 학생들의 비전 공유 및 소감을 발표하며 캠프를 마무리 지었다.

이번 캠프에 참여한 학생은 “프로그램이 진행되면서 서로 어색함이 사라지고 진로와 적성을 찾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면서, “자기 적성을 못 찾은 친구나 면접 연습을 해보고 싶은 친구, 사회생활을 경험해 보고 싶은 친구에게 적극 추천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기도교육청 류승희 특성화교육과장은 “어떤 직업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자신의 인생이 바뀔 수 있다.”면서, “직업선택 기준이 금전적인 것 외에 자신의 소질, 적성, 소명의식, 꿈의 실현 등 다양하게 고려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인호 기자 kns1@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