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충격' 데니스 텐, 25살 젊은 나이에 사망! 괴한의 습격 "칼에 찔려 병원에 후송됐지만..."

기사승인 2018.07.19  22:30:00

공유
default_news_ad2
데니스 텐 사진=데니스 텐 사회관계망서비스 캡처

[KNS 뉴스통신=황인성 기자]데니스 텐(25·카자흐스탄)이 칼에 찔려 사망하며 충격을 주고 있다.

카자흐스탄 알마티 출신인 텐은 고려인의 혈통을 이어받아 한국 피겨 팬들에게도 친숙한 선수다. 카자흐스탄 뉴스통신사 카즈인폼은 19일 "데니스 텐이 이날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괴한의 칼에 찔려 병원에 후송됐지만, 결국 세상을 떠났다"라고 보도했다. 

대중문화평론가 여창용은 "데니스 텐은 구한말 의병장인 민긍호 선생의 고손자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에서 동메달을 획득했으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도 출전했다. 그의 성씨인 텐은 한국의 정씨를 러시아어에서 쓰는 키릴 문자로 표기한 것이다. 민긍호는 명성황후를 배출한 여흥 민씨의 일족으로 1907년 대한제국 군대의 강제 해산이 감행되자 병사들을 모아 반일 무장 투쟁을 지휘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데니스 텐의 비보에 전 세계 팬들은 "안타깝다", "인종차별때문인가", "괴한의 정체가 무엇이냐" 등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데니스 텐은 한국의 대명절인 설날에 제2의 조국에서 올림픽 무대를 뛴 소감을 묻는 말에 "한 해의 시작을 알리는 날에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을 받는다는 건 매우 특별한 일"이라고 말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KNS뉴스통신 고유 콘텐츠입니다.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