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기사용량 작년보다 평균 93kWh 증가, 요금 평균 2만원 늘어

기사승인 2018.08.10  08:29:51

공유
default_news_ad2

- 산업부, 스마트미터 설치된 아파트 한달간 전기사용 데이터 분석결과 발표
출산가구 전기요금 할인 주소지 변경 조정 등 제도 개선도 추진

자료=산업부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7월 8일부터 8월 7일(서울기준 폭염일수 23일 포함) 한달간 스마트미터(AMI)가 구축된 전국 32개 아파트단지 2만 3522가구의 전기사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조사대상 가구의 78%인 1만 8357가구가 전년동기 대비 전기 사용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이들 가구의 7월 전기 사용량은 전년동기 대비 평균적으로 93kWh 증가했다. 이는 이번 주택용 누진제 한시 완화대책에서 확대된 누진구간 100kWh와 비슷한 수준이다.

한편, 전년동기 대비 전기요금이 감소한 가구의 수는 1만 556호로 한시 할인대책으로 2배 가까이 늘었으며, 전기사용이 증가한 가구의 전기요금은 평균 2만 990원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출산가구 전기요금 할인 주소지 변경

지난 7일 발표한 대책으로 출생한지 3년 미만인 영유아가 있는 경우 영유아의 주민등록상 거주지 기준으로 전기요금을 30% 할인받게 된다.(월 1만 6000원 한도)

그러나 산모가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아닌 친정 등 거주지 이외 장소에서 산후조리나 육아를 할 경우 전기요금 할인혜택을 실질적으로 받지 못하는 시행과정상의 문제가 나타났다.

이에 따라 9일부터 영유아의 주민등록상 거주지가 아니더라도 주소지 변경을 가까운 한전지사나 한전고객센터(국번없이 123)로 신청하면 중복할인 여부 등 간단한 확인절차를 거쳐 실거주지에 대해 출산가구 전기요금 할인을 적용받을 수 있도록 했다.

희망검침일 제도에 따른 검침일 변경

한전은 희망검침일 제도를 전면 보완한다.

우선, AMI가 구축돼 원격으로 전력사용량을 검침하는 가구는 신청하는 즉시 희망하는 날짜로 검침일을 변경할 계획이다.

또 검침원이 현장을 방문해 검침하는 가구는 검침원 업무범위 등을 고려해 소비자와 한전이 협의, 검침일을 변경하되 검침원 대신 소비자가 스스로 검침해 한전에 통보하는 ‘자율검침제도’를 전격 도입해 검침일 조정을 용이하게 할 계획이다.

자율검침 가구에 대해서는 AMI를 우선적으로 설치해 원격검침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