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핫이슈' 큐브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 2명 퇴출 사연의 내막과 위기 관리의 아쉬움... "K POP 부흥 주도한 회사 맞아?"

기사승인 2018.09.13  15:14:00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 화면 캡쳐)

[KNS뉴스통신 서미영 기자] 큐브엔터테인먼트가 화제의 중심에 섰다.

13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올랐다. 이날 다수의 언론은 큐브엔터테인먼트가 2명의 아티스트와 계약 만료 전 해지를 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큐브와 계약 해지한 이들 아티스트는 열애와 관련된 것에 소속사와 갈등을 빚어왔다. 결국 이들은 계약 만료가 되기 전 퇴출됐다. 이와 관련해 팬들은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아티스트 관리에 대해 비파하고 있다.

이번에 퇴출된 여성 아티스트는 사실상 큐브엔터테인먼트의 간판이라고 할 수 있는 인물이다. 걸그룹 시절부터 홀로 팀을 이끌어왔다. 올해 큐브엔터테인먼트 창립 기념 행사 당시에도 회사의 간판으로 당당하게 자리했다.

같은 소속사 아티스트와의 연애를 이유로 갈등을 빚었고, 이 사실이 언론에 공개됐다는 것은 소속사의 위기 대처 능력에 문제가 있다는 반증이다.

또한 남자 아이돌 멤버들의 병역 관리 역시 문제로 지적이 됐다. 역시 큐브 소속 아이돌그룹 비투비의 서은광은 뮤지컬 캐스팅 후 입대 영장을 받았다. 때문에 뮤지컬 일정을 모두 소화하지 못하고 하차해 입대해야 했다.

김경민 문화칼럼니스트는 "큐브엔터테인먼트는 K POP 부흥에 큰 공헌을 한 아티스트들을 대거 길러낸 회사다. 하지만 최근 아티스트들에 대한 관리를 보면 아쉬운 점이 보이고 있다"고 평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KNS뉴스통신 고유 콘텐츠입니다.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서미영 기자 ent2@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