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에너지복지 사각지대 아직도 수십만 가구 지적, 대책 촉구

기사승인 2018.10.07  13:04:55

공유
default_news_ad2

- 김삼화 의원 “기초적인 대상가구와 혜택가구 현황부터 제대로 파악해야”

김삼화 의원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정부가 취약계층에게 각종 에너지요금 할인혜택을 제공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혜택의 수혜자는 전체 할인 대상자에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 정부의 대책이 요구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삼화 의원(바른미래당)은 7일 최근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에너지복지 사각지대가 수십만 가구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정부 대책을 촉구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정부는 한국전력공사와 가스공사를 통해 기초생활수급가구 등 취약계층에 전기 및 가스요금 할인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데 정작 할인제도의 혜택을 받는 가구는 전체 대상 가구에 비해 턱없이 부족했다. 2017년 기준 보건복지부가 파악하고 있는 차상위계층 가구수는 41만3000가구다. 그러나 전기요금 할인을 받는 차상위계층 가구는 21만 2000가구로 대상가구의 51.3%에 불과했다. 가스요금 경감 혜택 가구는 그보다도 적은 16만 4000 가구로, 약 39.7%였다. 가스설비 미보급 등 다른 여건을 고려하지 않을 경우 최대 60.3%가 경감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기초생활수급 가구 중에서도 이러한 혜택에서 소외되어있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기초생활수급가구 수는 112만 3000가구에 이르나, 전기요금 할인혜택 가구는 65만 2000가구로 전체의 58.1%, 가스요금 경감혜택 가구는 39만 8000가구로 전체의 35.4%에 불과했다. 전체 112만 3000가구 중 중 21만 3000가구는 ‘장애인 가구’로 더 큰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어 모두 제외한다 하더라도, 여전히 기초생활수급가구의 28.4%(25만 8000가구)가 전기요금을 할인받지 못하는 셈이다.

김 의원은 “해마다 요금 혜택을 받는 가구수와 금액은 증가하고 있으나, 아직도 많은 분들이 ‘에너지복지 사각지대’로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정작 에너지복지 주무부처인 산업부는 복지 제공에 필수적인 ‘대상자 수·혜택자 비율’ 등 기본적인 정보도 확보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산업부는 단순히 복지 대상과 금액을 확대하기 이전에 에너지복지 수요자에 대한 현황부터 제대로 파악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