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포시, 빅데이터로 버스민원 분석 실시

기사승인 2018.10.11  18:29:53

공유
default_news_ad2

[KNS뉴스통신=김정기 기자]김포시(시장 정하영)는 최근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는 버스민원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버스민원분포도<사진=김포시 제공>

이번 분석은 범정부 빅데이터 플랫폼 ‘혜안’을 활용하여 별도의 예산 없이 진행됐으며 지난 2015년부터 3년 6개월 동안 접수된 새올 및 국민신문고 민원 총85,086건 중 버스민원 데이터 12,037건(14.1%)에 대해 분석이 실시됐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무정차 민원이 4,449건(35%)으로 전체의 1/3을 차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승차거부 관련 민원도 6.1% 가량 되었는데 승차거부 민원은 무정차 통과가 아닌 정류소에 한번 섰다가 출발한 것을 뒤늦게 신호대기 중이거나 떠나는 버스에 승차요구 하였다가 거부당한 것으로 민원대상 아니지만 전체적으로 버스를 놓치게 되었을 때 불만사항이 가장 큰 것을 알 수 있다.

무정차 민원에 대한 시간대별 분석에 따르면 주로 출퇴근 시간대와 밤늦은 시간대에 무정차 민원이 집중됐다.

연도별버스민원추이<사진=김포시 제공>

두 번째로 많은 민원은 노선변경 민원(13.7%)으로 지난 2016년 2분기에 M버스 노선 직선화 관련 이슈로 민원이 급증했고 위치기반 분석에 의하면 지난 3년여 간 인천공항 노선에 대한 요구와 양촌읍 이젠 산업단지의 교통개선 및 신도시 신규 입주 아파트를 중심으로 기존 노선에 대한 변경 민원이 집중되었던 것으로 보여졌다.

세 번째로 불친절 관련 민원(13.1%)이 뒤를 이었는데 단순 불친절, 욕설, 기사의 반말 등에 불쾌감을 느낀 것으로 파악됐다.

난폭운전 및 신호위반 민원(8.7%)은 시민들의 안전과 직결되는 부분인 만큼 시의 지속적인 지도가 필요할 것으로 보여진다.

이번 분석을 시작으로 김포시 정보통신과와 교통개선과는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대중교통 개선방안을 찾아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정기 기자 news0810@hanmail.net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