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파주시, 금촌통일시장에서 ‘금촌 문화난장 어울림 장터’ 운영

기사승인 2018.10.11  19:13:08

공유
default_news_ad2

[KNS뉴스통신=김정기 기자]파주시는 오는 13일부터 14일까지 금촌통일시장에서 상인 중심의 ‘금촌 문화난장 어울림 장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열린 '금촌 문화난장 어울림 장터' 모습<사진=파주시 제공>

‘금촌 문화난장 어울림 장터’는 지난 7월 중소벤처기업부의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사업’에 공모 선정된 파주시의 ‘희망사업 프로젝트 문화관광형사업’이다.

지역 내 다양한 자원과 연계한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를 제공함으로써 금촌통일시장과 원도심 상권 활성화를 목표로 2020년 2월까지 매월 두 번째 토·일요일에 정기적으로 개최된다.

이번 ‘금촌 문화난장 어울림 장터’는 지난달 개막식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것으로 시장 특화상품인 모랑떡과 모랑주, 지역특산품, 팔도강산 특화음식 등의 먹거리와 살거리 부스를 상인 중심으로 설치하고 시민들이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와 체험행사를 많이 준비한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사회적 기업, 파주맘 등 지역의 다양한 주체가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도록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명동로에는 남북한 평화시대를 반영한 ‘한반도 평화사진전’과 여러 국가의 전통의상을 직접 입어볼 수 있는 ‘세계전통의상’ 체험 부스를 설치한다.

전통시장을 방문한 고객에게는 평양냉면, 아바이 순대 등 북한음식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된다.

문화로의 연천축협 옆 소공연장에서는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파주 출신 뮤지션을 중심으로 버스킹 공연이 진행되고 어린이들이 즐길 수 있는 ‘세계전통놀이’, ‘공예’ 체험 공간과 피에로도 직접 만나볼 수 있다.

행사 기간 롯데리아~kt 파주지사의 문화로 구간 600m와 골드뱅크~백마상회의 명동로 구간 200m는 방문 고객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차량을 전면 통제하고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한다.

차량 이용 방문객은 파주시청, 보훈회관, 금촌역 등 주변의 주차장을 검색해 이용하면 된다.

황태연 파주시 일자리경제과장은 “매월 정기적으로 개최되는 ‘금촌 문화난장 어울림 장터’ 프로젝트를 통해 전통시장의 잠재적 고객인 지역공동체와의 유대를 강화하고 다양한 단체와 협업함으로써 시장과 지역이 함께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전통시장 롤 모델을 구축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파주시는 그동안 지역 고유의 역사와 문화, 관광 자원을 활용한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을 일관되게 추진해 금촌통일시장은 ‘평화통일 명품시장’, 문산자유시장은 ‘DMZ 관광시장’, 광탄시장은 ‘국민경매장터’, 적성시장은 ‘한우시장’으로 특화했으며 모랑떡, 모랑주, 개성인삼건빵, DMZ 무료관광 서비스 등 전략상품을 내세워 최근 관광트렌드에 맞게 전통시장을 탈바꿈하고 있다.

 

 

 

 

 

 

 

김정기 기자 news0810@hanmail.net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