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용주 의원, 윤창호 군 친구에게 전화 걸어 "면목 없다" 사과

기사승인 2018.11.06  08:47:08

공유
default_news_ad2

- 김민진 양 "윤창호법 통과될 때까지 앞장서서 행동으로 보여달라"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민주평화당 이용주 의원이 지난 5일 저녁 '윤창호법' 발의를 추진한 윤창호 군의 친구들에게 전화를 걸어 사과 의사를 전달했다. 윤창호 군의 친구인 김민진 양은 이날 이용주 의원과의 전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 의원은 김민진 양에게 전화를 걸어 "제가 이번에 물의를 일으킨 이용주 의원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한 후 "친구가 그렇게 되었는데 법안을 같이 발의하고 잘 해결해 주어야 할 사람인데 물의를 일으켰다"며 사과 했다.

이 의원은 이어 "친구에게도 누가 되는 것 같고 참 면목이 없다"며 "저로 인해 친구분들이 많이 속상해 하고 있는 것을 보았다"며 전화를 걸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김민진 양은 "저희가 성명서를 발표했을 때도 명시했지만 반성과 성찰을 하는 의미로 윤창호법이 통과될 때까지 더 앞장서서 행동으로 자숙하시고 실천해 주는 모습을 보여 달라"고 주문했다.

국회 찾은 윤창호 군 친구들. 김민진 양이 대표로 발언하고 있다(사진=바른미래당)

이 의원은 "제가 다른 동료 의원들께도 이 법의 필요성을 꼭 말씀드리고 법사위에서도 꼭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민주평화당은 당기윤리심판위원회의를 열어 이용주 의원의 징계 수위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당원권 정지 수준의 낮은 징계에 그칠 것인지 제명에 이를 것인지는 수일 내에 결정이 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창호법'은 군대에서 휴가를 나온 윤창호 군이 음주운전 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지면서 윤 군의 친구들과 일부 국회의원들이 발의에 참여했다. 음주 운전 처벌의 법정 형량을 높이는 것을 골자로 한다.

전날 열린 국회의장과 여야대표 모임에서 윤창호법의 조속한 처리에 합의하면서 '윤창호법'의 본회의 통과 가능성이 높아졌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