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불타는 청춘', 이경진 등장으로 화요일 밤 예능 1위 사수

기사승인 2018.11.09  01:36:4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방송화면 캡쳐)

'불타는 청춘’이 대선배 이경진의 등장으로 화요일 밤 예능 부동의 1위를 지켰다.

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6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7.7%(수도권 가구시청률 2부 기준), 최고 시청률 8.9%로 전주 대비 각각 0.7%p, 1.3%p 상승세를 보이며 동시간대 1위를 확고히 했다. 

같은 시간대 방송한 MBC 월화드라마 ‘배드파파’는 2.2%, KBS2 ‘볼빨간 당신’은 2.0%, tvN ‘뇌섹시대’는 2.4%, JTBC ‘날보러와요 사심방송제작기’는 1.0%에 머물렀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도 3.5%로 ‘ 불타는 청춘’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은 불청 최고령자 김도균 보다 나이가 많은 대선배 이경진의 등장에 청춘들이 바짝 긴장했다. 이경진을 보자 청춘들은 자신도 모르게 줄을 서서 두 손 모아 90도 인사를 하는 등 쩔쩔매는 모습을 선보였다. 

이에 호칭 정리에 들어간 김광규가 ‘선생님!’이라고 부르자 이경진은 “뭔 선생님이야! 같이 늙어가면서” “우리 같이 50대로 보이지 않냐?”라고 말해 큰 웃음을 안겼다. 

친근한 분위기 속에 ‘언니, 누나’로 호칭이 통일되자 김광규는 “그럼 난 경진 씨 할래”라고 말해 큰누나 이경진의 볼을 발그레하게 만들었다. 이 장면은 8.95%까지 시청률을 끌어올리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서미영 기자 ent2@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