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빠본색’ 김창열, “이혼하자고 하더라”...술주정의 사연 들여다보니?

기사승인 2018.11.09  03:52:18

공유
default_news_ad2

‘아빠본색’ 김창열의 아내가 남편의 술주정에 대해 밝힌 사연이 회자되고 있다.

최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빠본색’에서는 김창열 부부의 이야기가 안방을 찾아갔다.

이날 방송에서 문희준은 “창열네에 비명소리가 난무했다는 제보가 있다”라고 물었고, 김창열은 “갈비뼈에 부상을 당했다. 내가 바늘은 무서워한다”라며 외과 전문의이자 한의사인 동서를 만난 에피소드를 전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어 동서는 “형님이 아프다고 하셔서 치료해 줄 겸 식사를 하러 왔다”라며 진료 가방을 꺼냈고, 김창열은 “저럴 때 제일 무섭다”라며 기겁했다. 

또한 김창열 아내는 “남편이 살이 많이 빠져서 걱정이다. 술주정도 심하다”라며 걱정을 표했고, 이를 보던 주영훈은 “술주정도 고쳐주냐”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창열은 “술 마신 다음 날 기억이 안 난다”라고 설명했고, 아내는 “나한테 하는 말을 기억 못 한다. 나한테 이혼하자고 했다. 다음 날 아침 인상을 쓰고 있으니 ‘왜 그래?’라고 물어보더라”라고 폭로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자 김창열은 “자꾸 날 괴롭혀서 장난친 거다”라고 해명했고, 김구라는 “장난으로라도 하면 안 된다”라며 일침을 날려 눈길을 끌었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