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안녕하세요', 딸에게 과한 애정 표현 아빠... "심해도 너무 심해"

기사승인 2018.11.09  14:58:0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방송화면 캡쳐)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아빠의 과한 애정표현이 고민인 딸이 사연자로 등장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 에서는 아빠가 애정표현으로 딸에게 발차기하고, 머리 깨무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 

사연자의 아빠는 “저는 사랑해서 그런거다. 친구처럼 지내고 싶어서 그런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난인데 뭐 어떠냐”며 “딸이 엄살을 부리는 것 같다. 합기도 사범 생활을 했다”고 반격했다. 

사연자는 “제가 운동을 했으니까 버티지 일반 사람들이 잘못 맞으면 숨도 못쉴 지경이다”고 전했다. 이어 사연자는 아버지가 화나면 물건을 마구 던진다고 폭로했다. 물을 안 떠다주면 숟가락을 던져 딸은 “막무가내 행동을 하신다. 가면 갈수록 더 심해진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에 사연자의 아빠는 “거실에 과일을 가져다 놓았는데 안먹는다”며 “대추 두 알을 던졌는데 하나 맞았다”며 웃어 경악케 만들었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정은지는 “좋으면 좋은 표현을 해주시는게 맞는 것 같다. 과하면 가족들이 힘들어한다”고 말했다.

 


서미영 기자 ent2@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