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가락시장 도매권역 시설현대화사업 차질 없이 추진

기사승인 2018.12.05  11:16:34

공유
default_news_ad2

- 신선하고 위생적인 거래 환경 조성 및 효율적 물류 위한 도매권역 사업 추진
KDI의 ‘사업계획적정성 재검토’ 절차가 완료되는 대로 도매권 사업 신속 추진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 이하 공사)는 가락시장 도매권역 현대화사업에 대한 한국개발연구원(이하 KDI)의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 절차가 마무리 되는 대로 내년에 1공구 채소2동 설계를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채소2동은 건물 연면적이 57,067㎡로, 배추, 무, 양배추, 총각무, 양파, 마늘, 대파, 쪽파, 생강, 건고추, 옥수수 등 김장 양념류 11개 품목이 거래될 예정이며 이전 대상 중도매인은 총 356명이다.

공사는 농수산물의 신선도 유지, 위생적인 거래, 효율적인 물류를 위해 온도관리가 가능한 정온 설비와, 차량이 건물 내부로 출입하지 않는 전면 하차거래를 전제로 설계했으며, 농산물 상품성 유지를 위해 총 4160㎡의 규모(160㎡ 모듈 26개)의 저온창고 대폭 확충해 배치했다.

이와 더불어, 건물 상부를 녹화하고, 주거지와 인접한 측면에 계단식 녹지를 조성하는 등 건물의 미관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공사는 지난 6월에 채소 2동 중간설계 후 조달청 설계적정성 검토를 거쳐 기획재정부에 당초 승인된 공사비 786억 원보다 393억 원이 증가한 1179억 원으로 총사업비 조정을 요청했다.

기획재정부는 채소2동 뿐만 아니라, 도매권역 전체 사업비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현재 시점에서 도매권의 적정한 사업비를 책정하기 위해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 절차를 거치기로 결정했다.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는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하는 타당성 재조사와 달리 사업 규모, 설계 단가, 사업비 증가 사유 등의 적정성을 검토하는 절차로 통상 6개월 정도 소요된다.

김경호 사장은 “서울시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KDI에 사업비 증액 필요성과 현대화사업의 기대효과를 적극 설명해 필요한 사업비가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며,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 절차가 완료되는 대로 신속하게 도매권역 1공구 채소2동 설계 마무리 및 공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