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유희열의 스케치북’ 유희열, "어반자파카 권순일 노래방에서 가장 짜증 나는 스타일"

기사승인 2018.12.07  04:36:55

공유
default_news_ad2

[KNS뉴스통신=황인성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 어반자파카 권순일이 화제다.

최근 방송된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어반자카파는 '그날에 우리'를 부르며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대 후 어반자카파는 한 달 뒤 10주년을 맞이한다라고 밝히며, 소속사 없이 사비로 음악 작업을 했던 시절을 회상하며 "엄청나게 끈끈한 유대감이 생겼다"라고 진한 우정을 드러냈다.

이날 유희열은 “가수들은 노래하는 것이 직업이라 노래방에 잘 안 간다. 그런데 어반자카파에 노래방을 제 집처럼 가는 사람이 있다고 들었다. 그 사람이 누구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어반자카파 조현아가 “권순일 씨”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권순일은 “노래방 가는 게 너무 재밌다. 스트레스도 풀리고 좋다.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간다”라고 밝혔다.

조현아는 “권순일 씨는 자신이 불러야겠다고 생각한 노래가 있으면 그 노래를 부른 후에 그 노래를 다시 예약해서 또 부르고 또 부르고 또 부른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유희열은 “같이 노래방 갔을 때 가장 짜증하는 스타일”이라며 좌중을 폭소케 했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