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강화군, 구제역 및 고병원성 AI 차단방역 총력

기사승인 2019.01.11  16:59:34

공유
default_news_ad2

- 광역방제기 및 일제소독의날 확대 운영, 방역 고삐 ‘바짝’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구제역 및 AI가 다발하는 시기를 맞아 유입 방지를 위한 선제적이고 한층 강화된 방역대책을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강화군은 주요 철새 도래 경유지로서 AI 발생 위험이 매우 높은 지역이지만 현재까지 선제적 방역활동으로 AI가 발생하지 않고 있으며, 구제역 또한 2015년 이후 발생하지 않고 있다.

군은 겨울철새가 도래하는 12월에서 1월에 구제역 및 AI가 집중적으로 발생했던 것을 감안해 이번에 광역방제기 및 일제소독의날을 확대 운영해 방역 고삐를 바짝 죈다는 방침이다.

우선, 소독용 광역방제기를 지난 9일부터 기존 1대에서 4대로 확대 운영하고 있으며, 방제 시 방제기를 동시에 한 지역에 집중 투입해 방역효과를 극대화하고 있다.

또한, 축산농가 일제소독의날을 주1회(수요일)에서 주2회(수요일, 금요일)로 늘려 농가단위의 자발적 축사소독을 독려하고 있다. 방역 사각지대인 소규모 가금농가 725개소에 대해서도 소독약품 2톤을 긴급 배부하고, 인천강화옹진축협과 공동방제단을 운영해 소규모 농가에 대한 소독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9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