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조덕제, “아내 퇴사 사실…부담스럽지만 방송 나서” 반민정 논란의 재구성 들여다보니

기사승인 2019.01.13  01:47:00

공유
default_news_ad2

[KNS뉴스통신=황인성 기자] 배우 조덕제가 아내 정씨의 퇴사 부분에 명확한 입장을 드러내 이목을 모으고 있다.

지난 7일 조덕제는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아내가 퇴사한 게 맞다. 그랬기 때문에 집에서 같이 방송에 나온 것”이라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덕제는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서 아내가 직장에서 해고됐다고 알린 바 있다. 그 후 조덕제의 아내는 함께 방송에 퇴사 과정에 대해 밝혔다. 

지난 5일 조덕제가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 '조덕제TV'에는 조덕제의 아내 정모씨와 배우 이유린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 진행을 맡은 이유린은 정씨에게 사건을 알게 된 뒤 처음 든 생각이 무엇이었냐고 물었다.

정씨는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면서 "배우 교체 통보를 받은 것은 처음이라 이게 무슨 일일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조덕제는 지난해 9월 대법원 판결로 유죄가 확정됐다. 이에 대해 정씨는 "제가 이 시간까지 조덕제의 옆에 있는 것은 (조덕제가) 그런 사람이 아니라는 확신"이라면서 조덕제를 여전히 믿는다고 밝혔다.

조덕제는 정씨가 10여년 동안 자신의 매니저 역할을 자처하며 아내임을 밝히지 않고 촬영현장을 함께 다녀 현장을 잘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씨는 재판 당시 법정을 찾았던 여성단체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여성단체의 시선에 모멸감을 많이 느꼈다"면서 "시선에 의한 폭력"이라고 주장했다.

정씨는 실제로 성추행이 가능한지 의문스러워 비슷한 옷을 구입해서 해봤다고도 밝혔다.

그는 "손이 들어오는 것도 미리 알고 있었고, 남편인데도 너무 놀라서 하지말라고 했다"면서 "불가능하구나 (생각했다)"고 했다.

이유린도 "나도 해봤는데 헐렁한 바진데도 저항을 강하게 하면 절대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조덕제는 "아내는 알고 있었는데도 화들짝 놀랐는데, 옆에 사람이 있었다면 큰일이 난 것처럼 느꼈을 것"이라면서 "하지만 당시에 현장에서는 연기 이외의 특이점을 전혀 못느꼈다는 증언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정씨는 직장에서 해고당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4대보험이 가입돼 있는 미술 아카데미의 정규직이었다"면서 입사 당시 전시 기획도 함께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12월 31일에 할 얘기가 있다고 해서 갔더니 새해부터 새로운 직원이 오기로 했다면서 인수인계를 하고 뒤로 물러나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면서 그만두고 싶어서 그만둔 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정씨에 따르면 센터 측에서는 정씨에게 "1년간 지켜본 결과 이 업무와는 맞지 않다"면서 "작가로서 활동하면 후원해주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질문에 "아직 특별한 계획은 없다"면서도 "지금까지처럼 조덕제가 혼자 있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조덕제 아내가 근무했던 아카데미 원장이 한국경제를 통해 “아직 재직중”이라고 반박을 하며 서로 엇갈린 주장을 드러낸 상황.

이에 조덕제는 재반박했다. 그는 “아내는 이런 부분 때문에 저에게 혹여나 안 좋은 영향을 끼칠까봐 조심스러워 하고 있다. 퇴사 문제를 두고 근거도 없는 억측이 확산되지 않을까 노심초사했다. 그렇지만 명확한 입장을 밝히려 방송에 나온 것이다. 일반인이고 생방송이라 부담스러웠을 것”이라고 재차 입장을 밝혔다. 

한편 조덕제는 영화 촬영 도중에 반민정을 성추행한 혐의로 징역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 판결을 받은 바 있다. 이후 조덕제는 유튜브 개인 방송을 통해서 자신의 무고함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9
ad47
item76

지역뉴스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