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하나뿐인 내 편' 유이, 시청자 울린 가슴 아픈 고백... "다시 봐도 애잔"

기사승인 2019.02.12  05:00:33

공유
default_news_ad2

[KNS뉴스통신=서미영 기자]  ‘하나뿐인 내편’ 유이의 가슴 아픈 고백이 시청자도 울렸다. 

2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 79~80회에서는 김도란의 운명이 또다시 흔들렸다. 이날 김도란은 남편 왕대륙(이장우 분)과 시어머니 오은영(차화연 분)에게 이혼 선언을 했다.

이에 왕대륙은 김도란에게 이혼이 아닌 분가를 하자며 매달렸다. 그런 왕대륙에게 김도란은 “저 살인자 딸이에요”라며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 

이와 같은 김도란의 고백은 시청자 가슴을 먹먹하게 울렸다. 그 한마디에 그동안 말 못 하고 쌓아왔던 슬픔이 가득 담겨있었기 때문. 유이는 애처롭고 촘촘한 연기로 김도란의 감정을 몰입도 있게 표현했다. 

이후 왕대륙과 헤어져 집으로 돌아온 김도란은 방 안에서 숨죽여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서러운 감정을 토해내면서도 울음소리를 내지 않는 김도란의 모습은 시청자도 눈물 짓게 만들었다. 금방이라도 쓰러질 듯 위태로운 그녀의 모습이 안타까웠던 것. 

한마디의 대사와 흐느낌 없이 눈물을 흘리는 유이의 연기는 시청자로 하여금 김도란에게 공감하며 울게 만들었다. 김도란의 기구한 운명을 자신만의 색깔 있는 연기로 섬세하게 담아낸 배우 유이가 보여줄 활약이 기대되고 기다려진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 김도란 친부 강수일(최수종 분)이 그녀의 이혼 요구 이유를 알게 되면서 또 한번 파란과 시련이 예고됐다. 뿐만 아니라 예고에서는 물에 빠져 자살하려는 강수일과 그런 그를 말리는 김도란의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의 궁금증을 높였다. 

서미영 기자 ent2@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9
ad47
item76

지역뉴스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