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교육청, 유치원 예비교사 인력풀 200여 명 구성

기사승인 2019.02.12  16:39:16

공유
default_news_ad2

- 전남대 등 5대 대학 참여 '유아엔 교육의 질 향상, 예비교사들에겐 현장 경험'

[KNS뉴스통신=방계홍 기자] 광주광역시교육청(교육감 장휘국)이 12일 광주시내 5개 대학 학과장 및 관련 교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교육청 협의실에서 ‘2019학년도 처음학교 적응지원 사업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은 만3세 유아들의 유치원 생활 적응과 유치원 교사들의 업무 경감 및 광주시내 대학 유아교육과에 재학 중인 3~4학년 학생들(인력풀 200여 명)의 취업 전 유치원 현장 업무 경험 등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식엔 전남대, 광주대, 호남대, 동강대 및 광신대 유아교육과 학과장과 관련 교직원들이 참여해 처음학교 적응지원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 및 방안을 제시했다.

참석한 5개 대학 학과장과 관련 교직원들은 “유아교육과 재학생들에게 유치원 교사가 되기 전 미리 이론과 실제를 통해 현장 업무를 경험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며 “특히 교원 양성 대학이 유치원 현장과 밀착되는 계기가 되기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시교육청 채미숙 유아담당 장학관은 “2019학년도 3월초부터 시행되는 처음학교 적응지원 사업이 착근될 수 있도록 유아교육과 학생(200여 명) 인력풀이 구성되면 유치원 현장 투입 전 예비교사들을 대상으로 사전 연수를 실시해 유아들이 처음으로 집단에서의 생활을 시작하면서 겪는 부모와의 분리불안으로 인한 정서적 불안감을 최소화해 유아교육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방계홍 기자 chunsapan2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ad66
ad56
default_side_ad2

이 시간 세계

ad59
ad57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ad50
ad5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