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는형님' 출연 김서형, '아내의 유혹' 악녀 연기에 대한 발언 "다른 역할 못할거라고 했다"

기사승인 2019.02.16  05:00:32

공유
default_news_ad2

[KNS뉴스통신=서미영 기자] 김서형이 ‘아는 형님’을 완벽하게 접수한 것이 화제다. 

지난 9일에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김서형과 오나라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김서형은 김주영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한 에피소드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김서형은 “첫회에서 정란 언니가 너무 연기를 잘해 불을 지폈다”며 “배우들도 더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또한 김서형은 악역을 맡았던 ‘아내의 유혹’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당시 드라마를 끝내고 다른 역할은 못 맡을 거란 얘기가 있었다”며 “밖에서 그냥 들리는 얘기가 아니라 내부에서 그런 말을 들으니까 멘탈이 좀 약해졌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아내의 유혹’의 한 스태프가 “김서형 씨가 드라마에서 제일 안 어울렸다”고 말했다며 “그때 멘탈이 더 약해지기 전에 마음을 다잡고 10년 간 꾸준히 했고, 그 경험들이 이번 김주영 역할을 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서미영 기자 ent2@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9
ad47
item76

지역뉴스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