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풍문으로들었쇼' 영원한 캡틴 기성용...아내 한혜진과 첫 만남 비화는?

기사승인 2019.02.27  03:51:14

공유
default_news_ad2

[KNS뉴스통신=황인성 기자] '풍문으로들었쇼' 기성용과 아내 한혜진과의 러브스토리가 회자되고 있다.

과거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들었쇼'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2011년 6월 베트남에서 열린 박지성자선 축구대회에서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한혜진은 페스티벌 레이디로 참가했다. 두 사람은 첫 만남 이후 SNS을 적극활용하면서 친분을 유지해왔다. 처음에는 그저 친한 누나 동생 사이였던 것으로알려졌다.

하지만 두 사람은 순탄치 않았다. 결혼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

지난 2013년 증권가 정보지로 알려진 두 사람의 열애설이 나자 처음에는 열애사실을 부인했다. 하지만 이후 기성용 축구화가 화제를 모았다. 기성용 축구화에새겨진 ‘HJ’가 한혜진이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의혹에 두 사람은 결국 열애를 인정하게 됐다.

열애 인정 3개월 후 초고속으로 결혼까지 이어졌다. 두 사람은 결혼 2년 만에 딸을 출산하고, 출산 이후 내조에 집중하게된 한혜진. 한 방송에 출연한 한혜진은남편 기성용에 대해 “기성용 선수는 가족과 축구밖에 모르는 바보예요. 부부싸움의 원인은 보통 제 잔소리 떄문이다”라고 밝혀 이목을 모으기도 했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9
ad47
item76

지역뉴스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