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해찬 "나경원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 …국가 원수 모독죄"

기사승인 2019.03.12  13:22:19

공유
default_news_ad2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2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문 대통령을 두고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냐'고 발언한 데 대해 "국가 원수에 대한 모독죄다. 정치적으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이날 원내교섭단체 연설 직후 긴급 의원총회를 갖고 "제가 오래 본회의장에서 여러가지 이야기를 들어왔는데 오늘 같은 일은 없었다. 그런 발언을 들으면서 분노도 생기고 답답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당에서는 즉각 법률적인 검토를 해서 국회 윤리위원회에도 회부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대책을 잘 세워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나 원내대표의 연설에서 '좌파정권'이라는 단어가 자주 등장한 것과 관련해서는 "제가 세어보지는 않았지만 몇 십번을 한 것 같다. 그야말로 냉전체제에서 기생하는 정치 세력의 민낯을 보는 것 같았다"며 "좌파라는 개념이 무엇인지도 모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저런 의식과 망언을 하는 사람들이 집권할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며 "저런 정도의 정치 의식과 냉전 의식을 가지고서는 우리 국민들에게 결코 동의와 지지를 받지 못한다. 자기들이 정권을 뺏긴 이유를 아직도 모르고 있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세계사가 어떻게 변해 가는 지를 아직도 모르고 있는 것 같다. 이제 냉전은 끝나가고 있는데 저 분들은 얼음을 손에 들고 있다"며 "원내대표라는 사람이 저렇게 품위, 역사의식, 윤리 의식이 없어서 어떻게 한국당과 지지자들을 끌고 갈 수 있겠나"라며 거듭 비판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9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