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양수 “문성혁 장남, 한국선급 특혜채용 의심 정황”

기사승인 2019.03.15  21:19:08

공유
default_news_ad2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장남의 한국선급 입사과정에 특혜채용으로 의심할 만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자의 장남은 국제선박검사 기관인 한국선급 2015년 하반기 공채 검사기술직(선체) 직무에 합격한 뒤 현재까지 재직 중이다.

이 의원은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당시 한국선급 검사기술직에 지원한 전체 지원자의 학점 평균은 3.61(4.5 만점 기준)이었다"며 "문 후보자 장남의 학점은 146명 중 139등으로 평균에 못미치는 3.08이었는데도 지원자 서류전형 합격자 25명에 들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또 "문 후보자 아들의 자기소개서 중엔 '가족 중에 한국해양대 출신이 많은 덕에'와 같은 문장이 등장한다"며, "블라인드 채용이었지만 '해양대 출신'이고 '해양대 가족'이라는 점이 부각돼, 상당수가 한국해양대 출신인 평가자에게 블라인드가 됐을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해양대 가족'이라는 점이 드러난 자기소개서가 면접에도 영향을 주지는 않았는지 의심된다"고 덧붙였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9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