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FINA 대표단, 광주 방문 대회 준비상황 점검 나서

기사승인 2019.04.11  16:15:18

공유
default_news_ad2

- 기시설 및 대회준비 상황 점검 실무회의
분야별 세부 사항 조율 등 완벽한 대회 준비에 박차

△ 조직위 5층 회의실에서 FINA대표단과 조직위가 대회 준비상황 점검 실무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조직위>

[KNS뉴스통신=방계홍 기자] 국제수영연맹(이하 ‘FINA’) 대표단이 광주수영대회 경기시설 및 대회준비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광주를 찾았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에 따르면 국제수영연맹(FINA) 코넬 마르쿨레스쿠 사무총장을 비롯해 와킨푸욜 시설위원장 등 대표단 6명이 12일까지 2일간 일정으로 광주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FINA는 그동안 대회 준비상황 점검을 위해 광주를 수차례 방문했으며 이번 방문에서는 경기장 시설분야 진행 사항 점검과 대회 운영 전반에 대한 세부사항을 조율한다.

첫 날(11일) 실무회의에서는 조직위 분야별 담당자와 FINA 사무총장, 시설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19개 분야 30여 개 안건에 대한 세부사항의 경과를 공유하고 추가로 필요한 사항을 협의 하였다.

조직위 5층 회의실에서 FINA대표단과 조직위가 대회 준비상황 점검 실무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조직위>

특히 FINA측은 세계 각국 수영연맹에서 대회 입장권 구매문의가 잇따르고 있다며 원활한 입장권 판매를 위한 시스템 마련과 선수와 임원단의 공항 입국시, 숙소까지 혼잡을 피해 무사히 도착할 수 있도록 수송 서비스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요청했다.

조직위 조영택 사무총장은 “대회가 임박함에 따라 FINA의 각 위원회와 기술위원들의 방문이 이어질 것이다”며 “이를 계기로 대회 준비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미진한 부분을 보완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광주에서 개최되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2020년 도쿄올림픽의 팀 경기 98개, 개인경기 68개의 출전권이 배정된 대회로 전 세계 수영 강국들과 선수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방계홍 기자 chunsapan2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9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