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북도, 가스안전장치 무료 보급사업 추진

기사승인 2019.04.15  17:03:11

공유
default_news_ad2

- 도내 취약계층 4,400여 가구 대상 타이머 콕 보급 계획

[KNS뉴스통신=이상규 기자] 전라북도는 가스사고에 취약한 가구를 대상으로 2019년도 가스안전장치(타이머 콕)무료 보급사업을 추진한다.

 

가스안전 장치(타이머 콕)는 사용자가 미리 설정한 사용시간이 경과되면 자동으로 가스공급이 차단되는 안전장치로 중간 밸브를 잠그지 않거나 가스 과열에 의한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사업대상은 도내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4,400여 가구이며, 가구당 지원 금액은 시공비를 포함하여 5만원 정도가 소요된다.

 

전북도는 2019년까지 22,400여 가구를 대상으로 가스안전장치를 보급할 계획으로 추진 중에 있으며, 2015년부터 2018년까지 18,000여 가구에 가스안전장치를 보급하여 가스안전 사고예방에 기여해 왔다.

 

그동안 전북도는 취약계층 가스시설 안전장치 보급사업을 시군․한국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본부와 상호 협업사업으로 추진하였으며, 가스안전장치 지원 대상자는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독거노인 등이며설치를 원하는 가구는 해당 시군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전북도 이성호 신재생에너지과장은 “가스안전장치 보급사업을 통해서 가스사고에 취약한 계층의 가스레인지 취급 부주의로 인한 과열화재로부터 재산보호 및 인명피해를 예방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상규 기자 lumix-10@daum.net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9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