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구, 다가오는 장애인의날 맞아 인식 개선 교육 실시

기사승인 2019.04.15  17:30:44

공유
default_news_ad2

- 16일 봉선초교서 장애 인식개선 및 체험 교육 실시
20일 봉선동 유안 근린공원에서 장애공감 나눔행사

남구청 및 백운광장 전경

[KNS뉴스통신=박강호 기자] “장애 문제에 대한 인식, 우리가 먼저 바꿔 나간다면 더 살기 좋은 세상이 됩니다.”

광주 남구 관내에서 오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 교육과 이들과 함께 하나된 세상을 만들어 나가기 위한 장애공감 나눔행사가 열린다.

15일 남구에 따르면 관내 일반학교 중 특수학급이 있는 봉선초등학교에서 오는 16일 오전 ‘장애인 인식 개선 및 체험 교육’이 실시된다.

청소년들이 장애 학생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고, 체험 활동을 통해 장애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을 정립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이번 교육에는 이 학교 재학생 5학년과 교직원이 함께하며, 장애인 권익옹호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오방장애인 자립지원센터 관계자가 강사로 나서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장애 인식개선을 위한 강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인식개선 교육이 끝난 뒤에는 휠체어 체험과 몸짓과 손짓을 통해 의사표현을 전달하는 수어 체험 등 장애 분야별 체험에 나서게 된다.

장애인의 날인 20일에는 봉선동 유안 근린공원에서 제3회 남구 장애공감 나눔행사가 열린다.

무장애 남구를 만드는 사람들이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장애인들이 일상생활을 해 나가는데 있어 불편함이 없도록 주변 사람의 시선과 보행 시설물 등 물리적 장벽을 낮추고, 서로의 다름을 존중함으로써 장애 문제에 대한 공감의 장을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화제를 비롯해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된 4‧16 분향소, 나눔 및 체험 부스가 운영되며, 이동 라디오 체험과 도전 골든벨 등 주민참여 행사가 다채롭게 펼쳐질 계획이다.

남구 관계자는 “차별이 아닌 다름을 존중하는 사회 분위기가 형성돼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행복하게 살아가는 세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강호 기자 pgh1958@kns.tv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9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