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익산시, 수확량 증대위해 심토반전 방식 추진

기사승인 2019.04.16  12:12:27

공유
default_news_ad2

[KNS뉴스통신=우병희 기자] 익산시가 고구마 수확량을 늘리기 위해 심토반전 사업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심토반전 사업은  고구마를 연작하는 밭을 굴삭기를 이용해 겉흙과 속흙을 바꿔주는 작업이다.

 겉흙을 걷어내고 속흙을 2m 이상 파서 병해충이 있는 토양을 새로운 토양으로 바꿔주는 작업으로 익산시가 탑마루  품질향상과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고구마 재배지에 심토반전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고구마 연작장해로 인한 수량감소 및 품질 저하 등의 문제점 해결을 위해 중점적으로 이번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삼기면 일원에 10ha에 심토반전 사업이 추진됐고 올해는 낭산면, 삼기면, 함열읍 등20h에 사업이 추진될 계획이다.

연구결과 심토반전 토양에서의 고구마 수량은 연작지보다 8.8% 이상 증가했으며 상품성 비율도 20% 높아져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보급과 관계자는“지속적으로 고구마 연작지 심토반전 사업을 확대해 탑마루 고구마의 상품성과 수량을 높여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 고구마는 1950년대 “황등고구마”, 2000년 “날씬이고구마, ”2010년 “탑마루고구마”로 공동 브랜드를 개발해 꾸준한 품질개선과 시설 현대화로 인지도와 애호도가 높아 전국적으로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우병희 기자 wbh4757

<저작권자 © KN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실시간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9
ad47
item76
ad37

지역뉴스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8
ad39

연예뉴스

1 2 3 4 5
item84
ad63
ad61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default_bottom_notch
ad61